이용약관 보기
개인정보 보기

퀵메뉴

  • 코어무비

top

언론보도

글 정보
제  목 ‘영포자’를 위한, 배우와 권투선수가 쓴 영어학습 책 두권
등록일 2018.01.16 조회수 1,173


‘영포자’(영어 포기자)를 독려해 다시 도전하도록 이끄는 책 두권이 출간됐다.

-중략 

 

l_2017110102000079500013842.jpg

 

 

‘근데, 영화 한 편 씹어먹어 봤니?’의 저자도 파란만장한 영어분투기를 들려준다.

프로권투선수 자격증 외에는 가진 것이 없는 고교자퇴생이던 신왕국은 미국 대학에 합격하고 유튜브에서 영어학습법을 알리는 사람이 될 때 까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.

6개월 모국어처럼 영어를 듣고, 1년 만에 영어에 통달한 자신의 비결에 대해 ‘영화 한 편을 통째로 씹어먹어 완전히 자기 것으로 만드는 방법’에 있다고 주장한다. 저자는 ‘영화 한 편 씹어먹기’로 명명한 영어학습 방법과 포기하지 않도록 마음을 다지는 노하우도 소개한다.

두 책의 저자들은 ‘영어’라는 수단에 억압되거나 눌리지 않고 ‘영어를 도구로 널리 뻗어나가’고 ‘인생의 걸림돌이 아니라 돌파구’로 사용하라고 충고해 준다.

사각의 링에서 사투하던 선수와 극한의 경쟁이 이어지는 쇼비지니스계에 있는 저자들이 터득한 후 들려주는 ‘영어 공부법’이 인상적이다.

 

영어라는 수단이 거대한 학습산업이 된 한국에서 스스로 주도하는 공부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하는 책들이다.  

 

 

 ⓒ 스포츠경향 & 경향닷컴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
손봉석기자 paulsohn@kyundhyang.com

원본기사

글 정보
이전글 코어소리영어 신왕국 대표 “영어의 언어학적 특징을 아는 것이 중요"
다음글 [신간] 근데, 영화 한 편 씹어먹어봤니?